녹내장 크리닉

자칫 늦으면 실명에 이르는 무서운 녹내장

녹내장 전문의 김재윤

예방이 최선
일 수 밖에 없는
녹내장.

전문의료진과 대학병원수준의
검사장비로
정기적인 검사를
꼭 받으시기 바랍니다.

녹내장 이란? 녹내장은 여러 원인에 의해 녹내장성 시신경 이상이 생겨, 그 결과 시야결손이 나타나는 질환입니다. 녹내장성 시야결손이 생기게 된 후에도, 치료를 받지 않고 방치하면 시야결손이 점점 커져 심한 경우 실명에 이를 수 있습니다. 시신경의 손상은 안압 (눈의 압력)이 높아서 발생할 수 있지만, 안압이 정상 수준이라도 안압의 하루 중 변동폭이 크거나 시신경으로 가는 혈류에 이상이 있는 경우 등의 원인으로도 녹내장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녹내장은 말기에 이르기까지 거의 증상을 느끼지 못하고, 손상된 시신경은 회복되지 않기 때문에 조기 진단 및 조기 치료가 녹내장으로 인한 실명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입니다. 녹내장은 서서히 진행하는 질환으로 완치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잘 조절하면 실명으로 진행하는 위험을 낮출 수 있습니다. 또한 하나의 병원을 정해서 주기적으로 검사를 하면서 축적된 기록을 통해 진행 여부를 경과 관찰하는 것이 녹내장 치료의 가장 중요한 요소입니다. 한국인에서 녹내장의 특징 우리나라 사람들의 녹내장에 있어서, 정상안압 녹내장과 폐쇄각 녹내장의 빈도가 상대적으로 높다는 것은 특징적입니다. 정상안압 녹내장에서는 안압이 높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녹내장성 시신경 손상이 발생하게 됩니다. 우리나라 40세 이상 개방각 녹내장 환자의 77%가 정상안압 녹내장으로, 정기적인 신체 검진에서 안압이 정상 범위에 있다고 해도 시신경에 대한 검진이 필요하며, 녹내장 가족력이 있거나 부정맥 같은 심질환, 심한 편두통 등이 있는 경우에는 더욱 그러합니다. 폐쇄각 녹내장은 안구 방수가 배출 통로로 나가는 것을 막아서 안압이 급격하게 상승하여 시신경에 손상을 입히는 질환입니다. 안압의 갑작스러운 상승이 나타날 때, 눈과 머리가 둔하게 아프고, 메스껍고 구토를 하기도 하고, 무지갯빛 달무리나 시야의 흐려짐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이런 경우 안과에 가능한 한 빨리 내원하여 검사를 하고, 필요한 경우 레이저 홍채절개술을 시행해야 합니다. 굴절교정수술(라식, 라섹)과 녹내장 굴절교정수술을 받은 경우(라식, 라섹) 각막 두께가 정상인 보다 얇아지게 됩니다.우리 눈의 안압은 각막 두께에 영향을 받게 되는데, 각막이 얇은 경우에는 실제 안압보다 측정된 안압은 낮게 나타나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측정된 안압이 정상 범위에 있더라도 실제 안압 상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기 때문에 안압 검사만으로 녹내장을 확인하는 것은 어렵게 됩니다. 40세 이후에는 정기적인 시신경에 대한 검사 등을 통해서 확인하는 것이 수술받지 않은 사람에서 보다 더 필요합니다. 대부분의 굴절교정수술을 받는 분들은 고도근시로 이는 녹내장의 위험인자 중의 하나입니다. 수술받을 당시 시행한 검사에서 녹내장 소견이 없었다고 하여도 매년 지속적인 안과 검진을 통해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굴절 교정 수술을 통해 고도근시의 굴절 이상은 교정될 수 있지만, 실제로 안구의 근시성 변화는 남아있기 때문에, 고도근시에 의한 망막이상, 녹내장 등은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한 것입니다. 굴절교정수술(라식, 라섹)과 녹내장 ㆍ안압 측정
ㆍ표준자동시야검사계(Humphrey 740)
ㆍ망막신경섬유층 및 시신경분석검사 (최신형 3D-OCT사용)
ㆍ전방각경검사
ㆍ각막두께측정
대부분의 녹내장 치료가 녹내장의 종류, 진행정도와 위험인자에 따라 시행되고 있습니다. ㆍ안압 강하제 점안
ㆍ레이저 치료 (레이저홍채절개술, 레이저 섬유주 성형술 등)
ㆍ녹내장 수술 (섬유주 절제술, 녹내장 밸브 삽입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