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의 시각

언론에 소개된 명동성모안과 소식입니다.

제목 비전케어, 한미참의료인상 수상
작성일 2021-04-28 조회수 310
비전케어
▲제19회 한미의료인상 공동수상 단체 사진. ⓒ비전케어 제공
국제실명구호기구 비전케어는 7일, 서울시의사회관에서 열린 제19회 한미참의료인상 시상식에서 한미참의료인상을 수상했다.

비전케어는 2001년부터 현재까지 안보건이 열악한 개발도상국을 중심으로 39개국에서 단기개안수술 프로그램인 비전아이캠프, 안경나눔 프로그램, 현지 의료진 교육 프로그램, 현지 보건소와 학교 대상 안검진 프로그램 외 지속 가능한 안과 의료서비스 체계 구축을 위해 힘쓰고 있다. 또한 올해 코로나19 상황에서 현지 협력병원과 주민 대상의 긴급구호 활동을 진행함으로써, 전 세계 많은 국가와 환자에게 의료 봉사를 통해 나눔을 실천하고 사회에 귀감이 된 공로를 인정받아 제19회 한미참의료인상 수상기관으로 선정되었다.

비전케어 김동해 이사장은 “의료현장에서 꾸준히 참의료를 실천하는 의료봉사자들에게 수여한다는 한미참의료인상을 비전케어가 수상하게 되어 진심으로 영광으로 생각한다. 올해 코로나 때문에 매년 30여 차례 이어지던 Vision Eye Camp를 할 수는 없었지만 그 동안 39개국에서 만났던 10만여명의 환자들과 2만 5000여명의 수술 받은 환자들이 비전케어에 준 선물 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무엇보다 그 동안 비전케어의 국제 실명 구호 활동이 이어지도록 자비량으로 참여해 주시고 묵묵히 오지의 의료 현장에서 땀 흘려 수고해 주신 200여명의 안과 선생님들과 수 많은 자원 봉사자 여러분에게 이 상을 돌려 드리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비전케어는 ‘하나님이 주신 사랑과 나눔의 정신으로 시각 장애로 고통받는 이웃을 어디든 찾아가 치료하고, 그들이 영육간의 건강함으로 밝은 세상을 볼 수 있도록 돕는다’는 미션을 갖고 전세계 39개국에서 실명의 위험에 처해있는 사람들을 위한 실명구호활동을 하는 국제NGO이다.

2001년 설립 이래로 현재까지 17만여 명에게 안과 진료를 하고 2만 6천여 명에게 개안수술을 실시해 시력 회복의 기회를 나누었으며, 현지 안보건 환경 개선과 의료진 자립을 위한 중장기 사업에도 힘쓰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상황에서 긴급한 현지의 필요를 돕기 위해 14개국을 대상으로 방역용품, 위생용품, 생필품을 제공하는 코로나19 긴급구호 활동도 함께 진행해왔다.